본문으로 바로가기

현장돋보기

[현장 돋보기] 정진석 추기경의 유산 장현민 시몬(보도제작부 기자) 정진석 추기경의 공식 조문기간은 개인적으로 정 추기경의 새로운 모습을 알게 된 기회이기도 했다. 취재 전 가지고 있었던 정 추기경에 대한 이미지는 언론에 비친 것처럼 ‘우리나라의 두 번째 추기경’, ‘다작 저술가’, ’학자’ 등이었다. 하지만 곁에서 정 추기경을 지켜봤던 이들의 대답은 조금 달랐다. 이들은 정 추기경을 떠올리며 가장 먼...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