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유하는 커피

군더더기 걷어내야 드러나는 본질 [사유하는 커피] (49)미니멀리즘과 커피 진리에 이르는 길에서는 어떤 원리가 작동될까? 시대마다 시대를 상징하는 정신이 있고, 진실을 은유하는 예술이 있다. 호모 에렉투스에게 천국은 들소들이 가득한 초원, 곧 자연 그 자체였다. 신석기인들은 흙으로 빚어 구운 토우에 자연을 담고 정신을 입혔다. 인류가 보이지 않는 것에 정성을 쏟기 시작한 시점으로 보인다. 이들에게 낙원은 현재...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