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차마고도의 석두성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차마고도의 석두성

Home > 여론사람들 > 박노해 사진에세이 길
2021.01.10 발행 [1596호]



‘구름의 남쪽’ 윈난의 숨은 보석인 석두성은

거대한 암석 지반에 세워진 높다란 마을이다.

그 옛날 티베트의 말과 윈난성, 쓰촨성의 차를

교역하며 만들어진 차마고도는

실크로드보다 앞선 인류의 가장 오래된 문명 길이다.

오로지 말과 사람의 두 발로만 들어갈 수 있는 길.

석두성 마을의 여인이 가파른 비탈에 쌓아 올린

계단밭에서 기른 작물을 담아 장터로 나선다.

박노해 가스파르 (시인)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