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티베트 초원의 강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티베트 초원의 강

Home > 여론사람들 > 박노해 사진에세이 길
2021.02.21 발행 [1601호]



황하가 처음 몸을 틀어 아홉 번 굽이쳐 흐르는

루얼까이 초원의 강물 위에 붉은 석양이 내린다.

관광객들은 절경을 촬영하느라 분주한데,

종일 손님을 태우지 못한 티베트 여인이

무거운 어깨로 저녁 기도를 바친다.

말은 미안한지 가만가만 그 곁을 지킨다.

굽이굽이 흘러온 강이 전하는 이야기.

삶은 가는 것이다. 그래도 가는 것이다.

굽이 돌아가는 길이 멀고 쓰릴지라도

서둘지 말고 가는 것이다.

서로가 길이 되어 가는 것이다.



박노해 가스파르(시인)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