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아이들의 ‘나무돌이’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아이들의 ‘나무돌이’

Home > 여론사람들 > 박노해 사진에세이 길
2021.03.07 발행 [1603호]



카슈미르 땅에 피어나는 아몬드나무 꽃은

긴 겨울이 끝났음을 알리는 봄의 전령사다.

아직 언 바람이 불어오는데

붉은 볼의 아이들이 나무돌이를 한다.

“할아버지랑 심은 아몬드나무예요.

돌아가신 엄마아빠가 좋아했던 나무래요.

나무야 나무야 어서어서 꽃 피어라,

우리가 널 이렇게 기다리고 있다고

발자국 소리를 들려주는 거예요.”



박노해 가스파르(시인)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