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님께 모든 것 맡기고 주교 직분 수행”

“주님께 모든 것 맡기고 주교 직분 수행”

제4대 군종교구장에 서상범 주교 착좌, “양들을 사랑하고 섬기는 목자” 다짐

Home > 교구종합 > 일반기사
2021.04.18 발행 [1609호]
▲ 제4대 군종교구장에 착좌한 서상범 주교가 9일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거행된 주교 서품 및 착좌 미사에서 주교로서 첫 강복을 하고 있다. 백영민 기자



서상범 주교가 9일 제4대 군종교구장에 착좌했다. 이로써 군종교구는 새 교구장과 함께 새로운 군 복음화의 길을 걷게 됐다. 주교 서품 및 착좌 미사는 서상범 주교의 출신 교구이자 사제품을 받은 곳인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봉헌됐다.

주교 서품식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서상범 신부를 주교로 임명한다는 내용의 교령 낭독을 시작으로 서약, 주교단 안수 및 서품 기도, 목장 및 주교 표지 수여, 주교단과의 평화의 인사 순으로 진행됐다. 서품 예식에 이어 진행된 착좌식에서 서 주교는 염수정 추기경과 유수일 주교의 인도로 교구장좌에 착좌했다. 새 교구장이 된 서 주교는 교구 사제단의 순명 서약을 받고 교구 사제단과 수도자, 신자 대표와 평화의 인사를 나눴다.

주교 서품 및 착좌 미사에 이은 축하식에서는 축하 꽃다발과 군종교구민의 영적 예물 전달,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교회의 의장 이용훈(수원교구장) 주교,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 전임 교구장 유수일 주교, 군종교구 현광섭 신부의 축사가 이어졌다.

염수정 추기경은 축사에서 “서 주교님은 보통 남자들이 한 번도 힘든 군대를 네 번이나 가신 특별한 경력을 가진 사람”이라며 “그래서 하느님께서 서 주교님을 군종교구장으로 특별히 불러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서 주교님은 티토 성인의 지혜와 인내, 소통을 닮아 훌륭히 사목하리라 믿는다”고 축하했다.

이용훈 주교는 “군종교구장은 전국 단위로 형성된 사목 현장을 살펴야 해 결코 쉽지 않은 여정이 될 것”이라며 “그렇지만 우리는 군 사목을 위해 요청되는 모든 인적, 물적 지원에 아낌없는 도움을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주교님께서 군종교구민의 존경과 사랑을 듬뿍 받으며 행복과 기쁨 가득한 군 사목을 펼쳐나가길 간절히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는 “우리는 목자의 지팡이가 전해지는 순간 당신의 깊은 영성과 젊은 활기로 당신께 맡겨진 백성들을 인도할 때 좋으신 주님께서 당신을 지켜주실 것을 믿는다”며 서 주교를 위해 항상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유수일 주교는 “하느님께서는 오묘한 섭리로서 이제는 서상범 주교님을 군종교구장 주교로 다시 붙들어 오셨다”며 “서상범 주교님이 많은 영적 결실을 맺으리라 믿고 군종교구를 위해 항상 기도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상범 주교는 답사에서 “33년 전 이 자리에서 사제품을 받았는데 33년 지난 오늘 다시 제단 위에서 주교품을 받으니 만감이 교차했다”며 “기쁨도 걱정도 있었지만 많은 주교님들이 안수해주는 순간에 두려움이 없어지고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인간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은 많지 않다”며 “주님께 모든 것을 맡기고 주교 직분을 수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착좌식에 참석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서품 및 착좌 미사에는 한국 천주교회 주교단을 비롯해 군종교구 사제단과 교구민, 전국 군종후원회, 친지, 주교 임명 직전 사목 본당이던 서울 대치동본당 신자들이 참석했다. 또 기독교 군종교구 사무총장 이정우 목사, 불교군종교구장 선묵혜자 스님 등 타 종교 군종 관계자 6명, 한민구ㆍ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등 서상범 주교와 인연이 있는 전직 군 관계자가 참석했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명동대성당 입장 인원은 제한됐다. 서품 및 착좌 미사, 축하식 전 과정은 가톨릭평화방송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상도 기자 raelly1@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