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혼자 남은 할머니가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혼자 남은 할머니가

Home > 여론사람들 > 박노해 사진에세이 길
2021.04.25 발행 [1610호]



긴긴 세월 부부가 함께 끌어온 수레바퀴.

할아버지가 먼저 세상을 떠나고

할머니 혼자서는 바퀴를 굴릴 힘이 없지만

그래도 도와주는 손길이 있다.

슬픈 얼굴로 바라보는 내게 할머니는

오렌지 세 알을 쥐어주며 등을 토닥인다.

‘먼 길을 걸어온 사람아,

아무것도 두려워 마라.

그대는 충분히 고통받아왔고

그래도 우리는 여기까지 왔다.

선하고 의롭게 살아온 이에겐

세상 끝에서도 친구가 기다리니.

자신을 잃지 말고, 믿음을 잃지 말고

그대의 길을 걸어가라.’



박노해 가스파르(시인)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