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매일미사

2022년 1월 18일 연중 제2주간 화요일

재생 시간 : 33:08|2022-01-18|VIEW : 2,327

현종민 세례자요한 신부 (서울대교구 수서동 본당 보좌)✠ 마르 2,23-2823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밀밭 사이를 질러가시게 되었다.그런데 그분의 제자들이 길을 내고 가면서 밀 이삭을 뜯기 시작하였다.24 바리사이들이 예수님께 말하였다.“보십시오, 저들은 어째서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합니까?”25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다윗과 ...
현종민 세례자요한 신부 (서울대교구 수서동 본당 보좌)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생긴 것이지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생긴 것은 아니다.>

✠ 마르 2,23-28

23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밀밭 사이를 질러가시게 되었다.
그런데 그분의 제자들이 길을 내고 가면서 밀 이삭을 뜯기 시작하였다.
24 바리사이들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보십시오, 저들은 어째서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합니까?”
25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다윗과 그 일행이 먹을 것이 없어 배가 고팠을 때,
다윗이 어떻게 하였는지 너희는 읽어 본 적이 없느냐?
26 에브야타르 대사제 때에 그가 하느님의 집에 들어가,
사제가 아니면 먹어서는 안 되는 제사 빵을 먹고
함께 있는 이들에게도 주지 않았느냐?”
27 이어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생긴 것이지,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생긴 것은 아니다.
28 그러므로 사람의 아들은 또한 안식일의 주인이다.”